창닫기

[백성이야기78]가는 길 험난해도 인력거 때밀이로 29년

편집/기자: [ 리철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5-16 09:04:14 ] 클릭: [ ]

ㅡ룡정온천사우나의 ‘때밀이박사’ 김철수도 아빠트 두채에 자가용 갖춘 부자

지금은 목용탕에서 때밀이를 하는 사람들중 조선족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왜냐하면 그들은 때밀이를 ‘천’한 일로 여기기때문이다. 하지만 목욕탕에서 때밀이를 17년 째 해오고 있는 한 60대 조선족이 있다. 그가 바로 룡정온천사우나의 ‘때밀이박사’로 통하는 김철수씨(62세)다.

17년 째 때밀이를 해오고 있는 김철수씨

인생의 가시밭길을 헤치며

“17년째 때밀이를 해오고 있습니다. 남들은 이 일이 하찮다고 비웃을 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로동에 무슨 귀천이 있겠습니까? 하는 일이 각자 다를 뿐이지이요!”

‘때밀이박사’길철수씨의 고향은 화룡의 한 농촌이다. 농촌에서 호도거리가 금방 시작되였을 무렵 한창 젊었던 그는 여느 누구처럼 어떻게 하면 잘살아보겠는가고 앉으나서나 궁리를 한다. 도급맡은 땅이라야 얼마 안되고 거기에 량곡 가격까지 싼 세월이였으니 일년 365일 헤매봤자 남는 것이란 별로 없었다. 오직 궁핍한 생활에서 벗어나 보겠다는 한가닥의 희망을 안고 이곳저곳 연변의 다른 농촌마을들을 돌아다니며 땅에 얼굴을 박고 발버둥쳐봤지만 가난은 그의 목을 꽉 조인 채 좀체로 놓아줄 념을 하지 않았다.

“이 무렵에 안해가 몹쓸 병에 걸렸지요. 가난에 지칠대로 지쳐서 시름시름 앓던 안해가 어느날 갑자기 정신질환에 걸린거지요. 정말 마른 하늘에 날벼락을 맞은 셈이였지요. 생각다 못해 어린 두 아들과 안해를 먹여살리기 위해 저는 시내에 들어가 막벌이를 시작하는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렇게 김철수는 어린 두 아들과 정신질환에 걸린 안해를 거느리고 무작정 룡정 시가지로 들어왔다. 시내라고 입만 벌리면 고기반찬이 허망 들어온다는 법은 결코 없다. 어린 새끼들이 두 눈이 초롱초롱해서 입을 딱 벌리고 먹을 것만 기다린다. 병든 안해에게 약을 사먹여야 한다. 당장 일을 찾아 나서야 했다. 허나 한생을 땅만 뚜져오던 그에게 무슨 다른 재간이 있겠는가. 그래서 처음 시작한 일이 인력거를 모는 일이였다.

“처음엔 일단 한번 해본다고 시작했는데 글쎄 꼬박 십년을 넘길 줄이야 누가 알았겠습니까.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나에게도 한 때는 젊음의 꿈이 있었습니다. 인생이란 참말로, 허 허 허!”

인력거를 몰아봤지만 입에 풀칠조차 하기 어려웠다. 게다가 학교에서 돈을 거둘 때면 막막하기만 했다. 후줄근한 호주머니에 거의 찢어질 정도로 허름한 일원짜리 달랑 몇장밖에 없는 그로서는 어쩌는수가 없었고 그럴 때면 마음은 찢어지는듯이 아파났다. 그래서 김철수는 한푼이라도 더 벌기 위해 찌물쿠는 삼복철이나 칼바람이 기승을 부리는 엄동설한에도 삼륜차에 승객을 태우고 짐을 싣고 무거운 페달을 밟으며 룡정시내의 골목골목을 헤매고 다녔다. 그렇게 인력거를 몰아 10년, 그 사이에 그는 얼음과자 한대도 사먹은 적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