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대학생 멘토링6] 첫술에 배 불리는 일 없지요.

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10-12 16:01:18 ] 클릭: [ ]

— ‘해란송 닭발’ 사장 조영희, 소자본 창업 권장한다

그 어느 곳에 가나 그곳의 대표적인 음식점들이 있다. 소위 우리가 부르는 ‘맛집’이다. 최근년간 새로운 관광코스개발로 전례없는 호황을 맞은 룡정시, 그곳에도 관광객들이 한번쯤 꼭 들린다는 ‘맛집’이 있다. 바로 매운 닭발료리로 이름 난 룡정의 ‘해란송 닭발’음식점이다. 이번 국경절 련휴기간에도 이 가게에는 소문을 듣고 다려온 관광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자그마치 40명이 문밖에 대기하고 기다리는 광경은 사장 조영희(46살) 씨가 마음이 조급해나면서도 흐뭇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는 까닭이기도 하다.

장사가 잘 되다보면 더 많은 경제효익을 얻는 건 당연하지만 조영희씨가 더 기쁜 리유는 경제적인 수익보다도 현재 그 어디에 명함을 내밀어도 알아주는 ‘맛집'으로 성장해온 보람찬 일 때문이라고.

기실 ‘룡정 닭발’이 유명해진건 관광객들이 몰려오기 썩 전부터인 이 지역에 사는 고객들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면서부터다. 매운 닭발료리는 남녀로소가 좋아하는 이 가게만의 ‘특색메뉴’로 되여 연변주내 관광객은 물론 외지의 관광객들도 고속철까지 타고 맛 보러 오게 되였다. 기자는 일전 가게 주인인 조영희씨를 찾아 ‘맛집’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창업을 준비하려는 대학생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해란송 닭발가게 주인 조영희씨

과감하게 또는 부지런하게, 아니면 꾸준하게

‘해란송 닭발’운영도 초창기에는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 14년전 유치원 교원으로 근무하던 조영희씨가 ‘철밥통’을 때려치고 맥주점을 차려보겠다는 말에 주변 사람들은 못마땅한듯 입을 딱 벌렸다. 가장 못미더워 했던 사람이 바로 조영희의 음식솜씨를 손금보듯 잘 알고 있는 그의 남편이였다.

“당시 개발이 잘 되여 있지 않았던 룡정의 륙도하 강옆 한켠에 값 싼 영업집을 얻어 무작정 맥주점을 차리게 되였습니다. 일단 결심이 확고해지면 밀어부치는 성격인지라 ‘맨땅의 헤딩’격으로 달려들었죠.”

32살 가냘픈 녀자의 몸이였지만 머리속에 준비해둔 꿈은 나름대로 많았다. 홀서빙에서부터 주방장, 청결공, 카운터까지 혼자 몸으로 뛸 각오를 단단히 다졌지만 가게는 손님은 커녕 개미 한마리도 얼씬거리지 않는 날이 수두룩했다. 료리실력은 그때 손님이 없었던 틈을 타 짬짬이 연습하면서 차곡차곡 익혀 주방장역할은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러다 어떤 날은 한상이라도 겨우 채워지면 스스로 위안을 느끼며 기뻐하던 그는 매일 손님 한상씩 더 늘려보려는 작지만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

“별 다른 재간이 없어 한 우물만 파다보니 이런 날도 오네요.”

별 다른 재주가 없어서 여태껏 한 우물만 파왔다며 겸손하게 이야기하는 그녀는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경영노하우를 귀띔한다면 바로 ‘끈기’라는 것이다. 쉬운 것 같지만 그 꾸준함을 견지하는 것은 그 어떤 업종을 불문하고도 가장 어려운 ‘미션'이 될 거라며 그는 첫번째 성공요인은 바로 그게 아닐가 싶단다.

“특히 요즘따라 음식류행이 너무 빨리 교체가 되는데 류행도 좋지만 일단 자신이 시작한 분야에서 파고 드는 정신을 갖추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각고의 노력끝에도 정말 이건 아니다 싶을 때, 다시 새로운 시도를 해도 늦지 않은데 요즘은 성미가 급한 창업자들은 새로운 추구에만 너무 집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