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혁의 독서만필]악마를 보았다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10-11 11:33:50 ] 클릭: [ ]

  

적요한 오전 나절 섬찟한 싸이렌 소리를 들었다. 그제야 오늘이 918일이구나 하는 확인이 들었다. 그리고 9.18이라는 수자로부터 다른 수자 731이라는 수자가 류추되여 뇌리에 떠올랐다.

지난 1980년대 흑룡강조선족출판사에서 출간한 악마의 락원이라는 책자가 있다. 일본 작가 모리무라 세이이찌의 신작으로 조선족 독자들 중에서 커다란 센세이숀을 일으켰다.

당시 추리물이 상당히 류행되였는데 모든 조선족 간행물에서는 다투어 모리무라 세이이찌의 추리소설을 싣곤 했다. 그의 대표작 인성의 증명 각색한 영화도 전국 각지 영화관에서 상영되였고 영화의 삽곡 초모자의 노래 네거리의 스피카를 타고 울려퍼졌다.

한편의 정채로운 추리소설을 기대하고 악마의 락원 펼쳤지만 이번의 작품은 추리물이 아니라 다큐물이였다. 처음에는 실망한 듯했지만 독자들은 인차 책에 빠져들었다. 커다란 공포와 경악 속에 책을 접했다.

작품은 하바롭스크 전범 재판에서 드러난 일본군 731 부대가 자행한 생체실험이라는 경악한 실상을 다루고 있었다. 작품은 일본에서 1982년에 련재되여 단행본으로 출간되였다가 중문으로 번역, 1985년경에 조선족독자들에게도 알려졌으니 당시 락후한 우리말 출판 풍토에서 보면 그야말로 신속히 나온 책이라 있었다. 일본판본의 원제는 악마의 포식, 중문으로 번역하면서악마의 락원으로 개칭되여 나왔다.

사실 그전까지만 해도 일본 731 부대나 일본군의 생체실험에 대해서는 일제에 의해 가장 상처를 입은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일반에까지 알려지지 않은 극비(极秘) 실상이였다.

대표적인 세균전 부대인 731부대의 정식 명칭은 관동군 방역급수부, 1936년부터 1945년까지 중국 흑룡강성 할빈지역에 주둔하며 생체 해부실험과 랭동실험 등을 자행했다.

책이 나온 뒤에야 731 부대가 저지른 반인륜적인 만행이 세상에 공개되였고 세상은 경악으로 입을 하느라지가 보이게 벌리고 말았다. 

책에서 처음 등장한 마루타라는 호칭은 인체실험 대상자를 일컫는 말로 일본말로 통나무라는 뜻이다. 악마와 같은 일본군은 사람을 생명 없는  마루타처럼 취급했다.

부대는 널리 알려진 대로 세균전을 연구했는데 인간에 사용할 있는 세균 뿐만 아니라 가축들에게 사용할 있는 세균도 연구했으며 우크라이나 같은 곡창지대에 사용하여 농작물을 망치게